5 modules II

5 modules II
Hong Chulki Turntable solo _ Surface & feedback
type : CD-R
package : hard paper + linernote written by Joe Foster
price : 10,000 won
* out of print
 

 
 
 
 
 
track list :
untitled 1
untitled 2
untitled 3
untitled 4
total : 48 min

 

5 modules 시리즈는 한국의 전자즉흥음악의 현주소를 소개하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그 두번째 작업은 오랜 기간 노이즈 뮤직과 즉흥 연주가로서 활동해 온 홍철기의 턴테이블 솔로입니다. 턴테이블 자체가 지니고 있는 기능성을 연주의 방법으로 포착해내는 독자적인 관점이 재미있습니다. 조 포스터(Joe Foster)의 라이너 노트도 수록

 

Review By Brian Olewnick

매뉴얼의 두 번째 음반은 홍철기라는 턴테이블리스트의 것이다. (굳이 말하자면) 오토모 요시히데가 레코드없는 턴테이블의 영역에 남겨놓은 부분들을 탐색하면서 홍철기는 다양한 질감의 소리의 미세한 층들을 만들어낸다. 예를 들어 바스러지는 소리의 폭풍과 함께 텅빈 소리가 윙윙거리는데 이 소리는 자세히 들어보면 그 자체가 여러 가지의 요소들을 그 안에 지니고 있다. 조 포스터가 쓴 속지의 내용에서 미루어 볼때, 홍철기는 서울 지역의 노이즈 밴드 출신이어서 그런지 노이즈의 거친 정도를 급작스럽게 변화시키는 기법을 활용한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그는 이런 경향을 제어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긴 첫번째 트랙은 약간 너무 산만한 접근을 하고 있고 목적을 찾고자 앞뒤로 부딧치지만 소득이 없이 끝난다(물론 이것이 의도일수도 있다). 다른 트랙들은 간결함에서 더 낫지만 결국 여전히 나는 홍철기가 다른 사람과 연주하는 것(예를 들어 위의 음반의 트리오?)을 정말로 듣고 싶다는 마음에 이르게 된다. 그는 확실히 자신이 다루는 재료들을 알고 있고 창의적인 연주자이다 (특히나 마지막 트랙에서의 무음(slience)의 활용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을 생각해보면). 그러나 나는 나중에 다른 의견을 듣고 싶었다.

 

 

This entry was posted in manual, releases. Bookmark the permalink.

Comments are closed.